학폭 당한 고3 극단선택…”너희들 소원대로 죽어줄게” 유서 (천안)

이민정 기자
이민정 기자
mj@issuepicker.com

충남 천안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학교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남기고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25일 고 김상연(18) 군 유족 등에 따르면 김 군은 지난 11일 오후 7시 15분쯤 천안시 동남구 자택 자신의 방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 40여분 뒤 숨졌다.

이후 김 군 가방에서 발견된 수첩에는 유서와 함께 3년간의 학교폭력 피해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김 군 유서

김 군은 수첩에 ‘학교폭력을 당해 보니 왜 아무한테도 얘기할 수 없는지 알 것 같다. 내 꿈, 내가 하는 행동 모든 걸 부정당하니 온 세상이 나보고 그냥 죽으라고 소리치는 것 같다. 너희들 소원대로 죽어줄게’라고 썼다.

‘(학교폭력 가해자 처분) 1∼3호는 생활기록부에 기재조차 안 된단다. 안타깝지만 나는 일을 크게 만들 자신도 없고 능력도 없다. 내가 신고한들 뭐가 달라질까?’라는 글도 적혀 있다.

‘담임선생님과 상담 중 학폭 이야기가 나왔지만, 선생님은 나를 다시 부르지 않았다. 선생님이 부모님께 신고하지 못하게 겁을 준 것 같다’는 글도 있었다.

이하 웨이브 ‘약한 영웅’

김 군 아버지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5월 초부터 아들이 학교에 가지 않고 학폭을 토로해 지난 4일 담임교사에게 전화해 학교폭력위원회를 열어달라고 부탁했다”며 “하지만 학교에서는 ‘학폭이 없었다’고만 하며 아이 상담도 제대로 하지 않고 1주일간 손을 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대로 세상을 구경하지도 못한 아들이 얼마나 힘들고 억울했을까를 생각하면 마음이 천갈래 만갈래로 찢어진다”고 울먹였다고 한다.

이에 대해 천안교육지원청 측은 “3년간 김 군 관련 학폭위는 열린 적이 없고, 최근 김 군이 자주 결석해 학교에서 부모님께 안내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학폭 여부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군 유족의 고소장을 접수한 천안동남경찰서는 3년간 김 군의 담임을 맡았던 교사 3명과 학생들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김 군의 스마트폰과 노트 등을 토대로 학교폭력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